“전남친한테 ‘xx’ 까지 했는데…” 노현정, ‘재벌가게 시집가기’는 성공했지만 남편은 글쎄…

재벌이랑 결혼하려고 전남친도 버리고

결국 현대가에 입성한 전 아나운서 노현정

이번에 남편이 ‘XX’하는 바람에 망가

노현정 재벌가에 시집갈 발판을 닦다

2003년 공채 29기로 입사한 노현정 아나운서는 그해 주말 9시 뉴스 앵커로 발탁되는 등 빠르게 입지를 다져나갔습니다.

그러나 음주운전으로 9시 뉴스에서 하차하고 순환근무로 부산으로 옮기는 도중 2005년 상상플러스의 MC가 되면서 다시 최고의 스타 아나운서가 되었습니다.

노현정은 탁재훈, 신정환과 대비되는 차분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XXX씨 틀렸습니다. 공부하세요”라는 유행어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처음에는 진행만 하고 MC들의 짓궂은 장난에도 반응하지 않아 얼음공주라는 타이틀이 붙었지만 점차 노현정을 웃기는 것이 프로그램의 주요 코드가 되었고, 노현정도 눈물까지 흘리며 웃는 모습을 보여주어 시청률 견인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노현정 결혼하자마자 은퇴

그러던 중 2006년 돌연 결혼 발표를 하며 아나운서를 그만두는데, 신랑은 범현대가의 3세 중 한 사람인 정대선씨였습니다.

전국 매출 1위를 달리던 박명수 교촌치킨을 가족이 XX로 폐업시킨 충격적인 뒷이야기

교촌치킨 가맹점 수만 전국에 1,000개 이상

전국 1~2위를 놓치지 않았던 연예인 치킨집은 박명수가 유일

가족 때문에 폐업하게 된 충격적인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일명 ‘닭사마’로 불리던 개그맨 박명수는 최고의 입담을 자랑하며 주가를 올리면서도 사업 수완이 좋아 ‘전국민이 아는 잘나가는 치킨집’이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점은 전국의 가맹점만 1,000개가 넘는 교촌치킨에서 매출 1~2위를 놓친 적이 없었던 매장인데 한순간에 폐업해 버리고 말았는데요.

시청자들은 인기 아나운서에 한순간에 재벌가의 며느리가 되자 위화감이 들었고, 때문에 ‘여자 아나운서는 재벌가로 들어가기 위한 과정’이라는 인식을 주는 데 크게 한몫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남친 버리고 재벌 선택?

남편 정대선 씨와의 결혼은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되었기 때문에 당연히 구설수도 많았고, 전남친에서 재벌로 환승했다는 증거도 넘쳐났습니다.